UPDATE : 2020.7.2 목 17:38
상단여백
택배차량 지상 출입 안 돼… 안산 택배원의 깊은 한숨국민청원게시판에 하소연 “이렇게까지 해서 돈 벌어야 하나”
‘저상차량 안 내주는 택배회사 갑질이냐’ 주민 반발 급상승
30대 카자흐스탄 여성 ‘자가 격리 무단이탈’ 고발
안산 이주배경 청소년, 온라인 교육 ‘새바람’‘대면수업’에서 화상강의 등으로 교육방식 변화
안산시, 문화도시 은평구와 손잡다안산시-은평구 ‘상생 발전’ 자매결연
사동 그랑시티자이 ‘승강기 사고 사후 대책’ 초미 관심입주민 가족 ‘사고 관련 대책마련 및 정신적 피해 보상’ 요구
자이 관계자 “사용상 부주의로 인한 사고…보상 여부 없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편집인 : 홍일호  |  등록일 : 2012년 1월 16일  |  e-mail : webmaster@banwol.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20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