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14 금 10:12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경제
안산천·화정천 올해도 잉어 '떼죽음'비점오염원..연례행사 막을 수 없나
최제영 기자 | 승인 2019.05.30 09:55
떼죽음을 당한 잉어 등이 수거돼 널부러져 있는 모습이다. 사진제공=안산시 환경정책과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안산천과 화정천에서 잉어 떼죽음 사건이 발생해 근본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안산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전 10시께 안산천과 화정천이 만나는 중앙도서관 앞 하천에서 수백마리의 잉어와 메기 등 물고기가 떼죽음 당했다고 28일 밝혔다.

죽은 잉어 등은 40cm 크기의 대어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잉어떼죽음은 지난 19일 내린 비로 비점오염원이 하천으로 유입되면서 용존산소가 낮아져 질식사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 떼죽음은 하천을 순찰하던 민간수질 감시원에 의해 발견됐으며, 시 환경정책과 직원들이 즉각 출동해 소형 보트를 이용해 수거했으며, 모두 소각처리했다.

앞서 지난 2018년 8월 초에도 안산천 꿈의 교회 앞 하천에서 잉어와 메기, 치어 등 20자루 600kg 분량이 떼죽음을 당해 수거작업 벌인 바 있다.

당시는 고온과 용존산소 농도 감소가 원인으로 분석된 바 있다.

한편, 시민들은 “안산천과 화정천에서 물고기 떼죽음이 반복되고 있다”며 “하수관 및 담수호 관리에 문제가 없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제영 기자  cjy1010@iansan.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19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