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28 화 18:26
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스포츠
메시 없는 아르헨티나모로코 평가전 출전료 ‘반토막’
연합뉴스 | 승인 2019.03.28 10:10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이 간판스타이자 주장인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의 부재로 전력뿐만 아니라 경제적으로도 큰 손실을 볼 처지에 놓였다.

26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르카 등에 따르면 27일 아르헨티나를 탕헤르로 불러들여 홈 평가전을 준비한 모로코 축구협회는 메시가 출전할 수 없게 되면서 출전료 중 45만 유로(약 5억 8천만원)를 공제할 방침이다.

마르카는 "이렇게 되면 모로코 협회는 아르헨티나와의 경기를 위해 55만 유로만 내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르헨티나 입장에선 메시 한 명이 빠짐으로써 날아가는 금액이 거의 절반에 달하는 셈이다.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 탈락 이후 A매치에 모두 빠져 대표팀 은퇴설까지 휩싸였던 메시는 3월 베네수엘라, 모로코와의 평가전을 앞두고 모처럼 복귀했다.

하지만 23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베네수엘라와 평가전에서 1-3 패배를 막지 못했다.

이후 메시가 사타구니 통증을 느끼는 것으로 전해져 모로코전 결장 가능성이 제기됐고, 결국 모로코에는 동행하지 않은 채 소속팀으로 돌아갔다.

마르카는 모로코와 아르헨티나의 경기 계약서에 메시가 70분 이상 뛰어야 한다는 내용이 명시됐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20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