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8 수 21:06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경제
추석 앞두고 떠난 선부동 재건축 세입자 두 명의 비극갈 곳 없이 떠돌다 50대 이승과 작별…3구역 주민들 “또 다른 불행 이어지지 않길”
한 사람은 집, 또 한사람은 화랑저수지…또 다른 50대 남성 4일 영양실조로 입원
최제영 기자 | 승인2019.09.05 15:38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19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