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8 수 20:27
상단여백
HOME 지역 사람과사람들
초지동 비대면 해질녘 음악회 개최‘초지일관 초지사랑’ 주최
김민주 기자 | 승인 2020.10.14 13:58
초지동 ‘초지일관 초지사랑’이 풍림아파트에서 비대면 해질녘 음악회를 열었다. 주민들은 자택 베란다에서 공연을 관람했다.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초지일관 초지사랑’은 2020년 안산시 공동체 회복 프로그램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소나기(소통과 나눔의 기쁨)’ 사업의 일환으로 초지동 호수 마을 풍림아파트에서 비대면으로 해질녘 음악회를 개최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해질녘 음악회는 5월부터 관내 공원에서 버스킹 형식으로 추진하려고 했으나, 코로나19의 악화로 계속 연기되다 코로나 시대에 맞게 비대면으로 방식을 변경해 지난 8일 개최했다. 이번 음악회는 70~80년대 올드팝과 가요를 연주하는 이순태 기타 리스트, 평창올림픽 개막식 공연을 했던 팝페라 가수 엘페라, 안산 출신 피아니스트 이세찬과 바이올 리니스트 이찬미가 참석해 무대를 빛냈으며, 출연자 모두 감미로운 음악을 선사해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의 마음에 위로와 따스함을 선사했다. 김혜영 호수마을아파트 입주자 대표는 “요즘처럼 공연장을 찾아 음악 공연을 관람하기 힘든 때 우리 집 베란다에서 이런 고퀄리티의 음악회를 감상할 기회를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집에서 공연장이 잘 보이지 않아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자녀들과 마스크를 쓰고 나와 멀리서공연을 지켜보던 한 주민도 “코로나로 인해 아이들과 문화생활을 전혀 즐길 수 없어 우울했는데 내가 사는 아파트에서 이렇게 좋은 음악회를 볼 수 있게 해주어 감사하고 짧지만 너무 힐링이 된 시간이 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인수 초지일관 초지사랑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며 코로나 블루라는 신조어까지 생기게 되었지만, 우리가 함께한다면 슬기롭게 극복해 나갈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며 “이번 음악회가 그런 계기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민주 기자  kyoung5123@hanmail.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편집인 : 홍일호  |  등록일 : 2012년 1월 16일  |  e-mail : banwol6644@daum.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20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