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8 수 20:27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눈물의 제1 연평해전김현수 시인
반월신문 | 승인 2020.10.14 12:49

 

인천의 여객터미널ㅡ 백령도 임지로 떠나는

신혼의 부사관은 떨어지지 않는 발길을

돌려야 한다

아쉬운 작별의 순간은 뱃고동 소리에 묻힌

여인이 흘리는 눈물이 바다를 이룬다.

건강히 잘 다녀오시라는 그 말이 마지막

말일 줄을 어찌 알았겠습니까.

당신은 전사 통지를 받고 혼절해 있는 나

에게 꿈속에서 속삭였습니다.

나는 죽었지만 서해의 수호신이 되어

조국을 지킬 테니 복중 아기를 건강하게

잘 키워달라고 했지요

너무 슬프고 짧았던 신혼이었지만 당신의

분신이 19살 청년이 되어 아버지가 지키는

바다로 떠나갔습니다.

서해를 지키겠다고 자원입대해서 빨간

명찰 팔각 모자를 쓰고 백령도로 가는 배를

타고 갔습니다.

저는 당신을 닮은 아들에게 의지하며 남은

생을 다 마치고 당신에게로 가렵니다.

또다시 부부의 연이 되는 우리의 다음 생은

이렇게 슬프고 아프지 않는 그런 생이길

바랍니다.

반월신문  webmaster@banwol.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편집인 : 홍일호  |  등록일 : 2012년 1월 16일  |  e-mail : banwol6644@daum.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20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