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4 화 10:24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경제
안산시 유치원 식중독 원인규명 난항투석 환자 전원 퇴원… 폐쇄 31일까지 연장
박재경 기자 | 승인 2020.07.22 15:25

일병 햄버거병으로 불리는 용혈성요독증후군(HUS) 환자 16명을 포함해 모두 118명의 유증상자가 발생한 경기 안산 한 유치원의 집단 식중독 사고가 발생 한 달이 훨씬 지났지만, 여전히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안산시 상록수보건소는 20일 “그동안 이 유치원의 보존식 30여건, 문고리와 도마 등에서 채취한 환경검체 110여건, 어린이들이 교육프로그램 과정에서 접촉한 흙과 물 등을 모두 조사했으나 아직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것은 사실상 이미 없어진 보존식 6건뿐”이라며 “하지만 이 6건은 조사할 방법이 없는 상황이어서 감염 원인 찾기에 현실적 어려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시와 질병관리본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은 경찰과 함께 유치원 CCTV 녹화영상 등을 다시 한번 정밀 분석 중이다.

시와 질병관리본부는 감염경로가 명확히 드러나지 않은 상황에서 유치원 운영을 재개하기가 부담스러운 상황에서 일부 재조사를 위해 지난 17까지로 설정했던 유치원 폐쇄 기간은 오는 31일까지로 재연장했다.

시 관계자는 “국내 발생 식중독 사고의 70%가량은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는다”며 “이번 사고의 원인을 최선을 다해 규명하겠지만 확실한 결론이 아닌 ‘원인 추정’으로 마무리될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12일 첫 환자가 발생한 이 유치원 식중독 사고로 원생 113명을 포함해 총 118명이 식중독 증상을 보였고, 이 중 71명이 장 출혈성 대장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양성 판정 환자 중 16명은 장 출혈성 대장균 합병증인 HUS로 진단됐으며, 6명은 투석 치료까지 받기도 했다.

박재경 기자  likeafrema@naver.com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최근 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편집인 : 홍일호  |  등록일 : 2012년 1월 16일  |  e-mail : webmaster@banwol.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20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