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10 금 17:53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자유기고
대부도 선감학원 슬픈 역사 안산시민에게 반드시 알려야
김석일 기자 | 승인 2020.05.27 16:11

선감학원은 일제강점기인 1942년 5월 안산 선감도에 소년감화 목적으로 설립됐다.

광복 이후에는 경기도가 인수해 1982년 10월 폐쇄되기 전까지 국가정책에 따라 부랑아 수용시설로 활용됐다.

무려 4천700여 명의 소년이 강제로 끌려와 온갖 노역에 시달렸다. 이들은 구타, 영양실조 등 인권 유린을 당했고 이를 피해 탈출을 시도하다가 희생되기도 했다고 전해지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선감학원’은 안산 시민들이 반드시 알아야 할 슬픈 역사다. 지금도 대부도 땅에 일부 소년들의 시신이 묻혀 있다는 역사적 사실을 시민들이 안다면 어떠할까?

1940년 5월 30일. 일제 강점기 경기도지사로 부임한 스즈카와 히사오는 문제아들을 관리하고 정리하기 위한 일종의 수용소를 고민했다. 여러 부지를 물색하던 그는 당시 부천군 대부면의 선감도를 최적지로 꼽았다.

이후 스즈카와 지사는 1941년 8월 26일 선감도를 방문, ‘선감학원’의 최종 설립을 결정했고, 1942년 4월 1차로 500여 명의 소년이 수용됐다. 당시 육지와 격리된 섬인 선감도는 외부와의 접촉이 철저히 차단된 특성을 지녔다. 이 때문에 자급자족 형태를 띠었는데 소년들은 그 탓에 힘든 노동을 감수해야만 했다.

어린 나이에 견뎌야 하는 노동의 강도는 상당했고, 이는 곧 탈출로 이어졌다. 탈출한 소년들은 이내 붙잡혀 구타 등을 당했다는 사실은 당시 생존자들의 증언에서 나오고 있다. 그나마 붙잡혀 맞는 일은 다행이었다. 배가 고파 독버섯으로, 바다를 건너다 익사한 어린 영혼들이 수십, 수백 명이었다고 알려져 있다.

이런 상황에 최근 늦었지만 기쁜 소식이 전해졌다.

경기도가 이달 21일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선감학원 아동인권침해 피해자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진실 규명에 힘쓰겠다고 밝힌 것이다.

이번 개정안은 2006∼2010년 조사·활동 후 해산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를 다시 구성해 일제강점기 이후 권위주의 통치 때까지 이뤄진 인권침해 사안에 대한 진실을 규명하도록 하는 것이 골자다.

지난달 16일 개설해 선감학원아동피해대책협의회(회장 김영배)가 운영하는 신고센터에는 지금까지 26건이 접수됐다. 경기도는 접수된 피해사례를 자체 운영위원회에서 검증해 피해 규모를 파악한 뒤 진실화해위원회에 자료로 제출할 예정이다.

안산시에서도 원미정 도의원 등이 선감학원 진상규명에 애를 쓰고 있다. 과거 SBS에서도 이 문제를 관심 있게 취재해 크게 보도한 적도 있다.

선감학원이 문을 받은 지 30년이 넘은 지금까지도 피해자들은 그때 당시의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이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피해 진상규명에 물꼬가 트였다.

경기도도 적극적인 만큼 안산시도 이러한 슬픈 역사를 서둘러 시민들에게 알리고, 그 넋을 기려야 한다. 차디찬 낯선 곳에서 목숨을 잃은 어린 영혼들이 아직도 대부도 하늘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기 때문이다.

김석일 기자  mo3mo@hanmail.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편집인 : 홍일호  |  등록일 : 2012년 1월 16일  |  e-mail : webmaster@banwol.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20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