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6.5 금 18:03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황영주의 책으로 들여다보는 세상
나는 행복한 선생님이다
반월신문 | 승인 2020.05.13 10:05

수능시험이 끝나면 찾아온다던 동규가 정말 그 말을 지켰다. 커피와 함께 들고 온 내 시집 한 권. 일부러 시간을 내서 찾아올 만큼 내가 괜찮은 선생님이었나 쑥스러운 마음에 책을 읽고 토론을 하고 개인적인 고민을 나누던 예전 시간들을 서둘러 불러들였다.

초등학교 고학년 때부터 중학교 내내 지켜본 동규는 생각이 깊고 참 바른 학생이었다. 지금도 〈허생전〉 책을 놓고 매점매석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때, 이슬람의 히잡 문화에 대해 토론할 때 논리적으로 자기 목소리를 내던 모습이 눈에 선하다.

나는 도서관에서 유아에게 책을 읽어주거나 고려인 3세에게 그림책을 읽어주고 놀아주는 봉사를 할 때 동규와 함께 했다. 일부러 시간을 내서 나보다도 더 열심히 활동하던 모습이 얼마나 기특하던지.

그동안 자기가 걸어갈 길에 대해 고민하고 노력했다는 말을 들으니 앞으로 어떤 어려움이 와도 잘 헤쳐 나갈 거라는 믿음과 어디에서 무엇을 하든 제 몫을 할 거라는 확신이 생겼다. 그리고 그 길에 도움을 줬다는 게 기뻤고 동규도 나를 그렇게 여기고 있는 것 같아서 고마웠다.

동규 같은 학생과 책을 놓고 만나는 시간은 늘 행복하다. 토론을 하거나 책과 관련된 활동을 할 때 나를 놀라게 하는 생각들이 얼마나 다양하게 쏟아져 나오는지 모른다. 기성세대는 요즘 세대를 걱정하지만 내가 만나는 요즘 세대는 내가 그 나이였을 때 보다 몇 배 더 훌륭하다.

〈선생님, 우리 얘기 들리세요?〉(롭 부예 글, 김선희 옮김, 다른)의 테업트 선생님도 학생들 만나는 시간을 정말 좋아한다. 그는 학생들이 활짝 웃는 걸 보고야 말겠다는 듯 새로운 일들을 벌인다. 그런 선생님 덕분에 아이들은 마음대로 콩을 키워 보고 축구장의 풀잎을 계산하며 수학을 배운다.

선생님 반 천장엔 종이사슬이 붙어 있다. 학생들이 하루를 잘 보낼 때마다 사슬은 조금씩 늘어나고 마침내 사슬이 바닥에 닿은 날 학생들은 온종일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자유를 얻는다.

하지만 눈싸움을 벌이다 눈덩이에 맞은 선생님이 뇌진탕으로 혼수상태에 빠지면서 반에 울려퍼지던 웃음소리는 사라진다. 젊었을 때 레슬링을 하다 가벼운 뇌진탕을 앓았는데 하필이면 그 약한 부분에 눈덩이가 맞았던 거다.

담임선생님과 한 해를 보내면서 이런 저런 상처를 치유하게 된 학생들은 한마음으로 기도한다. 그 기도가 선생님에게 닿았던 걸까. 선생님은 자기를 기다리는 학생들에게 돌아갔고 학생들은 학년이 바뀌었는데도 선생님과 공부할 수 있는 행운을 얻는다.

테업트 선생님을 보면서 나는 어떤 선생님인가 되돌아봤다. 불행히도 나는 재미있는 아이디어가 샘솟는 선생님이 아니다. 학생들은 내가 기계치라는 것, 그림과 노래에 젬병이라는 걸 안다. 오로지 책과 글이 좋아서 자기들 앞에 섰다는 것도 안다. 무엇보다 자기들을 엄청나게 좋아한다는 걸 안다.

그래서 우리는 서로의 부족한 부분을 들어주고 인정하고 채워주는 관계로 만난다. 몇 년 만에 만난 동규는 내가 행복한 선생님이라는 걸 알게 해줬다. 자기 길을 걷는 그 발걸음에 무엇을 줘야 하나. 여전한 내 마음을 준다. 너의 길을 응원한다는 마음을. 훌륭한 사람이 되어 고맙고 기쁘다는 마음을.

 

 

반월신문  webmaster@banwol.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20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