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4.8 수 21:15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김용남 화가의 치유일기-년에도 화창한 봄 햇살을 볼 수 있을지
반월신문 | 승인 2020.03.11 10:44

결혼하여 시댁에서 처음 접하게 된 이상한 음식이 홍어와 보리 국이다.

명절이나 집안 대소사 때 에는 어김없이 등장하는 전라남도 음식인 삭힌 홍어는 어언 30여년 전 신혼 초에 썩은 냄새와 이상한 식감이 나의 입맛에는 도저히 먹을 수 없는 음식이었다.

또한 보릿국 역시 내가 못 먹었던 음식이다

시댁 식구들 몰래 남편께 “소여물 같은걸 어떻게 먹어, 나는 못 먹겠다”.

세월이 흘러 지금은 그다지 좋아 하지는 않지만 먹을 수 는 있다.

지난 일요일 날씨가 화창하여 완연한 봄이 온 듯 따뜻하였다.

점심을 먹고 남편은 내게 말을 건넨다.

“날씨가 따뜻하니 좋네, 봄날 햇볕이 당신한테 보약이 될 텐데”

“오랜만에 밭에 가보는 거는 어때”

“상추씨랑 쌈야채 씨를 뿌려야 할것같애”

“작년 가을에 보리씨앗을 잔뜩 뿌려 놓았어, 의자에 앉아서 보리 싹이나 수학해봐”

“그려, 좋아, 가 보자”

10여년 넘게 주말농장을 하는데 작년엔 내가 병원에 있는 관계로 남편은 혼자서 고추농사며 고구마 농사를 야무지게 지었다.

빨간 고추도 깨끗이 세척하여 잘 말려서 7근정도 비닐봉지에 잘 담아놔서 맛난 김장도 했고 고구마도 4박스 정도 수학해서 친척들과 나눠 먹었다.

밭에 도착하여 남편은 조그만 아동용 의자를 보리밭에 놓아주며 말한다.

“일광욕 하며 힘들지 않을 때 까지 해 봐”

“봄 햇살이 엄청 좋네, 하나도 안 추워”

핸드폰으로 유튜브 노래를 들으며 보리새싹을 열심히 베어 다듬어 비닐봉지에 담는다.

한 참후에 젊은 부부가 냉이를 캔다며 밭둑 이리저리를 돌아다니더니 내게 묻는다.

“ 어떤 게 냉이여요?”

“ 참내, 냉이도 모르고 냉이 캐러 다녀요?”

젊은 부부에게 우리 밭에서 냉이를 몇 개 캐서 알려 주니 고맙다고 인사하고 가버린다.

남편은 또 내게 말을 한다.

“내년에도 보리씨를 뿌려야 겠어, 신기하게 잘 자랐네”

“내년에도 화창한 봄 햇살을 볼 수 있을까”

“그럼 당연히 볼 수 있지,무슨 말을 그리 약하게 해”

파클리 탁셀 2싸이클 시작을 해야하는데 호중구 수치가 안 좋아 미뤄지더니 지난 수요일은 간수치가 안 좋아 항암이 또 미뤄 졌다.

항암을 한다고 좋은 것도 아니고 못한다고 나쁜 것도 아닌데 가족들은 내가 당장 어찌 되는 줄 알고 걱정이 태산이다.

4기암 환자는 죽을 때까지 항암 하다가 죽는데 몇 번 미뤄진다고 달라 질 것은 없다고 생각하며 마음 내려놓기 연습을 하며 집안 정리를 다시 해 본다.

반월신문  webmaster@banwol.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20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