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2 목 17:38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김용남 화가의 치유일기-파클리탁셀, 두 번째 사이클 항암이 미뤄지다.
반월신문 | 승인 2020.03.04 17:56

항암 두 번째 사이클 시작이다.

새벽 6시에 우리 집 차는 남편과 같이 삼성병원으로 향해 분주히 달린다.

봄이 온 듯 날씨도 온화하고 기분도 상쾌하다.

병원 정문 앞에서 예전에는 “중국 다녀오신 적 있나요?” 이었는데 지금은 멘트가 바뀌었다.

“대구 다녀오신 적 있나요?”

어김없이 열 체크 하고 마스크를 나누어준다.

7시 20분경 채열하고, 소변 받고 2시간 뒤 교수님 면담이다.

1사이클 끝나고 일주일 쉬고 와서 모든 게 정상이라고 생각 했는데 호중구 수치 감소와 간수치 상승으로 항암을 할 수 없다 한다.

나는 항암을 하든 안하든 이래도 좋고 저래도 좋고 만만디 인데 남편은 푹푹 한숨을 쉬며 당장 내가 어찌 되는 줄 알고 안절부절이다.

죽을 때 까지 항암을 해야 할지도 모르는데 뭘 그러냐며 남편한테 핀잔을 준다.

 

코로나 19 여파로 인해 가족들이 병원보다 집이 안전하다며 퇴원을 종용해서 입원한지 8개월 만에 집으로 퇴원 했다.

집에 있는 게 왜 이리 좋은지 엄청나게 행복 하다.

아침 일찍 새벽 산책을 해 볼겸 관산도서관 둘레길 을 갔다.

15분정도 걸어 겨우 도서관 까지 왔는데 가슴이 터질 듯 숨이 차고 다리가 후둘 거려서 도저히 걸을 수가 없어 되돌아 집으로 왔다.

몸이 많이 망가 졌나보다.

아침 먹고 굳게 마음먹고 재도전하기로 결심하고 다시 그 길을 갔다.

결과는 똑 같이 실패이다.

내가 누구랴, 포기할 내가 아니지 점심 먹고 또 도전 했다.

아주 천천히 보폭을 짧고 느리게 걸으며 그 입은 다시 쫑알거린다.

“할 수 있다, 하면 된다, 해 보자”

“나앗다~나앗다~ 다 ~나앗다”

둘레길 벤치위의 이른 봄날의 햇살이 나의 말에 동조를 해주듯 환하게 내 몸을 따사로이 해 주고, 양지바른 언덕길엔 새끼 손톱만한 어여쁜 쑥들이 돋아나며 내게 말을 건넨다.

“그래 용남이 넌 무엇이든 할 수 있어 너에겐 밟아도 밟아도 일어나는 잔디 근성이 있잖니?” 자연의 신비함과 함께 고마움을 느끼며 한 시간 걸려 한 바퀴를 무사히 돌고 안전 귀가 하였다.

그동안 혼자서 끼니를 해결하느라 애쓴 남편이 너무 불쌍하고 가련하여 몇 가지 반찬을 만들어 주었더니 맛나게 잘도 먹으며 투정 아닌 투정을 부린다.

“내가 퇴근하고 와서 내가 해도 되는데 왜 했어”

“당신은 입으로 시켜, 몸으로 하는 일은 다 내가 할게”

식사 후, 남편은 열심히 설거지를 하고, 빨래 걷어 정리하고, 청소기 밀대로 거실이며 집안 구석구석을 청소하는 모습이 애잔하게 다가온다.

반월신문  webmaster@banwol.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편집인 : 홍일호  |  등록일 : 2012년 1월 16일  |  e-mail : webmaster@banwol.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20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