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4.2 목 19:10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김용남 화가의 치유일기-"이 그림 미국으로 시집가요"
반월신문 | 승인 2020.02.20 09:18
김용남 화가의 작품

아주 오래전에 페이스북을 통해서 알게 된 미국인 친구( Marvin)는 10여년 넘게 한 해에 1-2점을 구매 해 주신다.

내가 아픈 이후 매일 매일 안부를 묻는 메신저가 온다.

그의 직업은 비행기를 수리하는 기술공으로 프랑스, 이집트, 몽골 등 세계 각국을 돌아다니며 근무를 한다.

이젠 아주 친한 나의 Best Sponsor이자, best friend가 되었다.

미국과 한국의 문화적 풍습도 아주 다를진대, 2016년 울 아들이 결혼식에는 며느리에게 예쁜 진주 목걸이를 선물로 보내왔다.

며느리는 그 진주 목걸이를 많이 좋아했고 아들과 남편도 그의 선물에 감동 했었다.

지난주 칼럼, 시아버님과의 같은 병원 입원 소식을 페북에서 보고 연락이 왔다.

“너는 늘 나에게 감동을 준다”

“나는 너의 그림이 좋은 이유는 너의 성품이 그림에 묻어 있어 좋다”

"네가 좋아하는 1,000달러짜리 그림 하나만 보내주겠니“?

“내 딸에게 선물 하고 싶으니 딸 주소로 보내 주면 좋겠다”

나는 연달아 “Thank you so much"를 외친다.

모두 다 알다시피 유명화가가 아니고서는 그림을 판다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나는 유명 화가도 아니고 내 그림이 그리 뛰어난 것도 아니다.

화가에게 그림이 팔리는 것 보다 더 좋은 일은 없다.

내가 슬럼프에 빠질 적마다 이분은 내 그림을 구매 해 주어 내 붓질에 희망과 꿈을 실어주는 나의 멋진 친구이다.

언제까지 그림을 그릴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요즈음 더욱더 물감 냄새가 그립다.

‘암 댕이들아 이젠 그만 내 몸에서 쥐 죽은 듯 있어주면 안되겠니?’

 

 

반월신문  webmaster@banwol.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20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