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4.3 금 18:23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최제영大記者칼럼
안산 선거구 통폐합…너무나도 지쳤다시민·유권자, 혼란 속에 에너지만 낭비
최제영 기자 | 승인 2020.02.12 15:15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이 지연되면서 안산시민들이 '지치고 지쳤다'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총선에 출마하려는 현역의원과 지역 위원장도 촉각을 곤두세우며 선거구에 대한 눈치작전이 치열해지고 있다.

지역에서는 선거운동에 혼선이 빚어지고 특히 시민들은 '단원구甲과乙이 통폐합된다는데 맞는 말이냐'며 탐색전을 벌이고있다.

통폐합은 현역의원이나 지역 위원장 보다 처음 출마하려는 예비후보들이 손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에 민주당의 윤기종·채영덕 예비후보는 이와 관계없이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윤기종 예비후보는 신도시에 사무실을 마련하고 초대형 현수막을 걸어 놓은 상태다. 채영덕 예비후보 역시 신도시에 사무실을 준비하고 있다.

재외동포 선거인단 등록 등을 고려하면 26일까지 선거구 획정을 결론내야 하지만, 여야의 논의는 지지부진한 상태다.

21대 총선 선거구는 전국 253곳으로, 이 가운데 3곳이 인구 상한을 넘겨 분구되고, 3곳은 인구 하한 기준에 따라 통폐합이 이뤄질 전망이다.

분구가 예상되는 곳은 세종, 강원 춘천, 전남 순천 등이다. 통폐합 대상으로는 경기 군포갑·을, 단원갑·을, 서울 강남갑·을·병 등이 거론된다. 안산 상록갑·을 및 단원갑·을은 현재의 4개에서 3개로 축소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렇게 되면 갑을병으로 지역구가 변경된다. 선거구 조정은 선거법 개정안 처리에 공조했던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이 근거가 되고있다.

전북 김제·부안의 인구(13만9470명·총선 15개월 전 기준)를 하한선으로, 그 2배인 27만8940명을 상한선으로 논의했다.

그러나 여야간 의견이 엇갈리면서 그 상태로 멈춰있다. 선거구가 확정되려면 국회가 선거구 획정 기준을 마련하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구획정위원회가 획정안을 내야한다.

안산시민들은 지금 혼란의 틈바구니에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정치에 출마하려는 사람들뿐 아니라 유권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람들은 2월말까지는 결론이 날 것이라고 하니 조금만 더 기다려보자는 말들을 하고 있다.

 

최제영 기자  cjy1010@iansan.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20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