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22 금 11:05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경제
안산 시화MTV 단지 공기질 나빠졌다악취물질 농도 급증…'i-발레르산' 기준 초과 134회
김석일 기자 | 승인 2019.10.28 11:41

안산지 대표 산업단지로 조성된 시화MTV 단지 내 대기질이 최근 급격히 나빠진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연관 안산시는 시화MTV(멀티테크노밸리) 내에서 올해 대기 중 기준치 이상의 악취 물질 검출 횟수가 지난해보다 급증한 것으로 나타나 원인 파악을 시작했다.

21일 안산시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금까지 시화MTV에서 악취 원인 물질인 i-발레르산이 배출허용기준 1ppb(사업장 인근 부지경제 측정 기준)를 초과해 측정된 횟수는 134회로 집계됐다. 지난해 초과 검출 된 사례가 한 차례인 점을 감안하면 초과횟수가 급격히 늘어난 것이다.

설상가상 악취 물질인 대기 중 n-뷰티르산도 지난해에는 기준치(1ppb)를 초과해 측정된 사례가 한 차례도 없었으나 올해는 지금까지 벌써 2차례나 측정됐다.

이 두 물질은 발 냄새 또는 오래된 치즈 냄새와 같은 악취를 발생시킨다.

사람이 감지할 수 있는 최소 수치(n-뷰티르산 0.0007ppb, i-발레르산 0.05ppb)를 넘어 검출된 것도 n-뷰티르산이 지난해 1회에서 올해 153회로, i-발레르산은 지난해 3회에서 올해 271회로 급격히 늘었다.

이에 시는 두 악취 물질 증가 원인에 대한 정밀 조사에 나섰다.

시는 이달 말까지 인근 사업장들의 해당 물질 배출 여부를 조사하는 동시에 측정기기에 오류가 있을 수도 있다고 보고 측정기기에 대해서도 검사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악취와 관련한 민원이 지난해보다 올해 급격히 증가한 것은 아니다"라며 "뷰티르산과 발레르산 측정치가 높게 나온 데는 여러 가지 원인이 있을 수 있다. 조사 결과가 나오면 적절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석일 기자  mo3mo@hanmail.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19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