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8 수 21:06
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스포츠
안산시청 소속 최희화, 2년 연속 천하장사 꽃가마‘제11회 구례 전국여자천하장사 씨름대회’ 모래판 정상
홍성일 기자 | 승인 2019.09.02 20:55
▲명실상부 여자 모래판을 휩쓸며 최강자로 떠오르고 있는 안산시청 소속 최희화 선수가 ‘제11회 구례 전국여자천하장사 씨름대회’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안산시청 소속 최희화 선수가 ‘제11회 구례 전국여자천하장사 씨름대회’에서 2년 연속 모래판 을 집어삼켰다.

최희화는 25일 전남 구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여자천하장사전 결승(3전 2승제)에서 이다현(거제시청)을 2-0으로 꺾고 꽃가마를 탔다.

이로써 최 선수는 지난해 대회 제패에 이어 2년 연속 여자 천하장사에 올랐다.

올해 설날 대회 이후 컨디션 난조로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던 최희화는 8강전에서 6차례 여자 천하장사에 빛나는 임수정(콜핑)에 2-1 역전승을 거두는 이변을 일으켰다.

기세가 오른 최 선수는 준결승에서 2016년 여자 천하장사 조현주(구례군청)마저 뿌리치기와 안다리 기술을 앞세워 2-1로 제압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에서도 네 차례 무궁화장사 타이틀을 차지했던 이다현을 상대로 밀어치기 기술로 첫판을 따낸 뒤, 둘째 판에서도 잡채기 기술로 이다현을 모래판 위에 눕혀 우승을 확정했다.

2018년 단오장사와 두 차례의 천하장사를 석권했던 최 선수는 올해 설날장사에 이어 구례여자천하장사까지 석권하며, 명실상부 여자 씨름 최강자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윤화섭 시장은 “최희화 씨름선수와 같이 훌륭한 선수를 보유하고 있는 것은 우리 안산시의 큰 자랑”이라며 “추석에 개최될 추석장사씨름대회에서도 안산시청 씨름부가 좋은 성적이 기대된다”며 안산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응원을 부탁했다.

홍성일 기자  banwol6644@hanmail.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19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