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8 수 21:06
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문화
안산시민 ‘책’ 많이 읽는다안산시 성인 독서율·독서시간 전국 평균보다 높아
안산중앙도서관, 시 최초 시민독서실태 조사 결과
홍성일 기자 | 승인 2019.09.02 20:31

안산시민들의 독서실태를 조사한 결과 만 19세 이상 성인들의 종이책 독서율과 독서시간은 전국 평균보다 높았으며, 도서관도 더욱 자주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산시는 지난 6월 안산시민 996명(성인 744·학생 252)을 대상으로 독서 실태조사 결과를 벌여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안산시민의 독서실태와 환경을 파악해 독서증진을 위한 정책수립의 기초가 되는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진행됐으며, 가구방문·면접조사 방법으로 이뤄졌다. 비교대상인 전국·경기도 평균은 문화체육관광부의 ‘2017년 국민 독서실태 조사’가 활용됐다.

이번 독서실태 조사결과 전반적으로 안산시민 성인들은 연간 독서율과 독서시간, 공공도서관 이용율, 이용횟수에서 모두 전국과 경기도 평균보다 높았다.

안산시 성인들의 연간 종이책 독서율은 66.5%로 전국 59.9%와 경기도 평균 63.6%보다 약간 높았다. 독서율은 지난 1년간 교과서, 잡지, 만화를 제외한 종이책 형태의 일반도서를 1권 이상 읽었다는 의미다.

독서시간은 평일 26.0분, 주말 28.5분으로 전국(23.4분·27.1분)과 경기도(23.7분·27.0분) 평균보다 많았다.

이번 조사에는 공공도서관 이용실태도 포함됐다. 지난 1년간 도서관을 한번이라도 이용한 성인 응답자는 32.8%로, 전국 22.2%, 경기도 28.1%보다 많았다. 또 지난 1년간 월평균 이용횟수는 1.2회로, 전국 0.5회, 경기도 0.9회보다 높은 수준이었다.

시는 독서량이 공공도서관 이용과 정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나 공공도서관을 중심으로 하는 독서진흥 사업이 중요하다는 사실이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시의 독서 정책사업과 관련,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추진 중인 ‘구텐베르크 안산 프로젝트로 책 읽는 도시’ 만들기 사업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0.9%가 ‘작은도서관 운영 내실화’가 중요하다고 꼽았으며, 38.9%는 ‘안산시 대표도서관 건립’이 이뤄져야 한다고 답했다.

홍성일 기자  banwol6644@hanmail.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19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