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17 금 19:37
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스포츠
경기도체육대회 안산서 9일 START24개 종목 道 31개 시·군 선수단 등 1만2천여 명 참가
1회 용품 미사용, 종이팩 물 비치 등 친환경체전 지향
김석일 기자 | 승인 2019.05.08 16:25

‘생동하는 안산에서 역동하는 경기의 꿈’을 슬로건으로 내건 1천350만 경기도민 최대의 스포츠 축제인 제65회 경기도체육대회(이하 도민체전)가 ‘살맛나는 생생도시 안산’에서 9일 개회하고 사흘간 열전에 돌입한다.

안산시(시장 윤화섭)와 안산시체육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에는 31개 시·군 선수와 임원 1만2천여 명이 참가해 육상, 수영 등 24개 종목에서 선의의 경쟁을 펼친다.

7일 안산시에 따르면 안산에서 열리는 도민체전은 2008년 제54회가 개최된 지 11년만이다. 이번 도민체전은 ▲공동체 화합과 축제의 장 ▲활력 있고 생동감 넘치는 도시로 변모 ▲시민의 건강과 행복한 삶 영위 등의 목표로 진행된다.

도민체전은 7일 성화채화를 시작으로 9일 개회한 뒤 11일까지 사흘간 안산시 전역에서 정식종목 21개와 시범종목 3개 등 모두 24개 종목으로 치러진다. 사격을 제외한 모든 종목이 안산시 내 34개 경기장에서 진행된다.

시는 선수와 임원, 관람객 모두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편의 시설 개선도 마쳤다. 개회식이 열리는 와~스타디움에는 공공와이파이가 설치돼 관람객 등에게 편의를 제공하며, 경기장의 전광판과 단상 등도 모두 새롭게 교체됐다.

아울러 선수들이 휴식을 취하게 될 음식점, 숙박업소의 위생 역시 최고 수준이 유지될 수 있도록 시 공직자가 일일이 현장점검도 진행했다. 시민 700여 명으로 이뤄진 도민체전 자원봉사단은 선수단과 관람객의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이번 도민체전은 환경문제로 지목된 미세먼지와 미세프라스틱 등의 배출을 줄이기 위해 1회용품 미사용을 원칙으로 하며, 급수차량을 배치하는 한편, 종이팩 물 비치 등을 통해 ‘환경체전’을 목표로 마련된다.

성화는 천년도시 안산을 대표하는 문화재이자, 경기도 기념물 제127호로 지정된 안산읍성에서 시작된다. 제천례와 성무공연을 시작으로 8일 오후까지 안산시 25개 동 전역 87㎞에 달하는 거리에서 성화봉송이 진행된다.

주자에는 이번 도민체전 홍보대사로 위촉된 국민마라토너 이봉주 선수가 참여해 성공 개최를 위해 달린다. 전체 300여 명이 투입되는 성화봉송에는 노인팀, 여성팀, 다문화팀, 청소년팀, 프로팀 등 다양한 계층이 참여한다.

개회식은 9일 오후 6시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식전행사는 오후 4시30분부터 시작되며, 태권도 시범, 국제거리극축제 퍼포먼스 등 사전행사와 걸그룹 모모랜드, 에일리, 세븐틴, 김연자 등 인기가수의 축하공연도 이어진다.

폐회식은 11일 오후 5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다. 폐회식에서는 성적 발표, 시상 등이 진행되며, 폐회선언과 함께 대회기는 다음 개최지인 고양시로 넘어갈 예정이다.

시는 개·폐회식장의 주차 등 교통편의를 위해 개회식장인 와~스타디움과 안산문화예술의전당, 화랑유원지, 인근 공터 등에 주차공간을 확보했으며, 폐회식에는 상록수역 인근 공영주차장과 상록초·중학교에 임시 주차장을 마련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안산시가 개최 도시로서 위상을 높이고, 선수단 모두 경기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경기장 시설과 교통, 도시환경, 안전 및 의료, 홍보 등 모든 분야에서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며 “안산시를 방문한 선수와 임원, 관람객 모두 즐거운 추억을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자세한 대회 일정·정보는 도민체전 홈페이지(https://2019assports.ansan.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도민체전 폐회 이후 이달 23~25일에는 제9회 경기도장애인체육대회가 이어 열린다.

 

김석일 기자  mo3mo@hanmail.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19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