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7 목 14:47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황영주의 책으로 들여다보는 세상 포토뉴스
따로 따로 행복하게
반월신문 | 승인 2019.03.13 10:56

황영주의 책으로 들여다보는 세상

 

따로 따로 행복하게

 

《따로 따로 행복하게》(배빗 콜 지음, 보림)는 이혼을 담은 그림책이다. 작가는 그동안 성교육이나 이혼, 죽음 등 어린이 책에서 쉽게 다루지 않는 주제를 현대적이고 고정관념을 깨는 독창적인 스타일로 펴내왔다.

그럼 이 책은 이혼을 다룬 다른 책과 어떻게 다를까. 그녀는 ‘이혼’이란 낱말에 흔히 따라붙는 칙칙한 색을 말끔히 걷어낸다. 그리곤 아이의 시선으로 이혼을 본다. 온갖 잡생각이 사라진 장면마다 청량한 바람이 부는 건 그 때문인 듯.

드미트리어스와 폴라는 고민이 많다. 엄마와 아빠가 눈곱만큼도 마음이 맞지 않아 같이 살면 살수록 점점 더 서로를 미워하는데 모든 걸 건다. 이럴 때 두 아이가 하는 생각은 자신들 때문에 그럴 거라는 죄책감. 그들은 곧 자신들 때문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리고 스스로 ‘끝혼식’이라는 해결책을 생각해 낸다.

모처럼 부모님의 마음이 딱 맞는다. 서둘러 청첩장을 보내고 축하 케이크도 주문한다. 그렇게 모두가 즐거워서 싱글벙글인 식이 끝나고 부모가 따로따로 ‘끝혼 여행’을 떠난 사이에 아이들은 집을 싹 밀어 버린다. 그리곤 ‘끝혼’ 선물로 그 자리에 엄마 아빠의 취향에 맞을 집을 두 채 짓는다. 물론 조그만 비밀 통로가 있는 집이다.

두 집에서 살게 되니까 뭐든지 두 배. 엄마랑 아빠가 정말 행복하다는데 그 사이에 있는 아이들이 불행할 이유가 없다. 엄마 따로 아빠 따로, 그렇게 따로 따로 행복해서 좋다는 두 아이의 표정에 웃음이 한 가득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이혼한 직장 선배 생각을 했다. 워낙 이물 없이 지낸 사이라 그럴 만한 이유가 충분하다는 걸 알고는 있었지만 선뜻 잘했다는 말을 하지 못했다. 초등학교 고학년인 선배의 아들이 혹시나 상처를 받으면 어쩌나 지레 걱정을 했던 거다.

선배는 부모가 날이면 날마다 서로 물어뜯는 모습을 아이에게 보여 주는 게 나은가, 차라리 혼자 키우면서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여 주는 게 나은가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좋은 부모가 되고 싶었지만 전쟁터를 만들고 만 회한이 깊이 밴 목소리였다.

그런 마음이 닿았던 걸까. 아이는 잘 자랐다. 나는 편안해진 엄마의 얼굴이 고스란히 담긴 아이의 얼굴을 볼 때마다 이혼 가정을 비정상적이거나 결함이 있는 가정으로 봤으니 그런 걱정을 하지 않았겠나 싶어서 부끄러웠다.

작가는 사물과 사람을 보는 시선이 건강한 게 틀림없다. 아무리 어려운 주제를 들이대도 그녀는 어깨를 한 번 으쓱하곤 쿨한 표정을 지으리라. 이 책을 읽을 아이도 그런 표정을 지을 거라 생각하니 마음이 한결 가볍고 즐거워진다.

이혼을 하면 그 순간부터 원수가 된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고, 이혼 후에도 친구처럼 지내는 게 가능하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둘 다 충분히 그럴 수 있지만 이왕이면 친구처럼 지내면서 두루두루 행복한 쪽으로 기울었으면 좋겠다.

행복의 의미를 다시 만진다. 혹시 그 선배는 서로 마구 미워하다 보니까 얼굴도 점점 미워지고 말았다는 책 속 엄마의 얼굴이 되고 싶지 않아서 이혼을 선택하진 않았을까. 아이도 그런 얼굴이 될까봐 잠을 설치진 않았을까.

많이 늦었지만 진심을 담아 잘했다는 말을 건네고 싶다. 저마다 행복으로 가는 길을 내고 그 길은 수없이 많다. 가보지 않은 길에 대해서 이런저런 말을 꺼내지 않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

 

황영주 수필가

 

반월신문  webmaster@banwol.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19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