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2.20 수 12:37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경제
안산도시공사, 채용 비리 의혹“지원자에 서류·등본 받아놓고 공사 직원 인척들로 다 채웠다”
오만학 기자 | 승인 2019.01.30 10:08
안산도시공사가 채용 비리 의혹에 휘말렸다. 사진은 안산도시공사 전경.

안산도시공사가 채용 비리 의혹에 휘말렸다.

29일 안산도시공사 등에 따르면 공사는 지난해 11월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도시공사가 운영하고 있는 눈썰매장 운영요원(아르바이트) 모집공고를 냈다. 이후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같은 해 12월 총 28명을 선발했다.

그런데 해당 공고에 지원했던 지원자들 사이에서 ‘채용 비리’ 의혹이 제기됐다.

지원자들에 따르면 당시 안산도시공사는 일반적인 채용 절차와는 다르게 지원 서류를 인터넷 지원(이메일 포함)이 아닌 공사를 직접 방문해 제출하도록 하고, 추가적으로 지원자의 가족사항이 담긴 주민등록등본을 첨부할 것을 지시했다.

또 시내 한 체육관을 빌려 약 50여명의 지원자를 상대로 면접심사도 진행했다.

그런데 막상 선발된 이들의 이력을 살펴보니 전부 안산도시공사 직원들의 자제 및 지인들로 채워졌다는 게 당시 지원자들의 주장이다.

이 같은 상황을 잘 알고 있다는 제보자 A씨는 “도시공사가 직원 아이들로 미리 다 선정해놓고 사실상 채용절차는 요식행위로써 진행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범정부적으로 ‘청년 일자리’가 가장 큰 화두라 공사나 각 지자체들은 일자리 등록 수를 중앙정부에 보고하게 돼 있다”면서 “결국 보고를 위해 요식행위만 하고 아무것도 모르는 아이들한테 괜한 기대감만 심어주는 등 못할 짓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최근 청년들 사이에서 각 지방자치단체나 공사의 행정 아르바이트는 취업경력으로까지 활용할 만큼 인기가 높다.

이 같은 의혹 제기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이미지에 큰 손상을 입게 됨에도 불구하고 안산도시공사 측은 이렇다 할 대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본지가 수차례 도시공차 측에 해당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밝혀줄 것을 요청했지만 도시공사는 “등본을 받자마자 바로 파기했다”고만 할 뿐 한 달이 넘도록 사실관계에 대해 입을 닫고 있다.

오만학 기자  nti123@daum.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만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19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