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25 목 18:23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경제
화랑지킴이.화랑시민행동, 화랑유원지 내 세월호 추모공원 반대 집회
오만학 기자 | 승인 2019.01.30 10:06
화랑유원지 세월호 추모공원 반대 시민단체 ‘화랑지킴이 화랑시민행동’은 28일 안산시청 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화섭 안산시장이 지난 25일 안산시의회 제253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 ‘25인위원회가 5차 회의에서 (세월호 추모공원) 최종 후보지를 화랑유원지로 결정하고, 정부에 건의해 줄 것을 요청해 왔다’고 거짓 답변을 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화랑지킴이 회원들이 ‘납골당 반대’ 문구가 쓰인 상여모형을 들고 기자회견장으로 진입하려는 모습. 사진=오만학 기자 nti123@daum.net

화랑유원지 내 세월호 추모공원 조성을 반대하는 ‘화랑지킴이 화랑시민행동(이하 ’화랑지킴이‘)’ 회원들이 “안산시가 세월호 추모공원 관련 거짓말로 시민들을 속이고 있다”며 들고 일어났다.

화랑지킴이는 28일 안산시청 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화섭 안산시장이 지난 25일 안산시의회 제253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 ‘25인위원회가 5차 회의에서 (세월호 추모공원) 최종 후보지를 화랑유원지로 결정하고, 정부에 건의해 줄 것을 요청해 왔다’고 거짓 답변을 했다”고 밝혔다.

회원들은 “416생명안전공원 추진위원회인 25인 위원회는 자문기구이지 의사결정기구가 아니다. 따라서 지금까지 찬반 논의만 있었을 뿐 어떤 결론도 내지 못했다”라며 “자문기구에 불과한 25인 위원회를 마치 결정기구인 것처럼 호도하는 것은 잘못된 정책을 정당화하려는 거짓말일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25인위원회의 구성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화랑지킴이는 “25명의 위원들 중 19명이 정부 관계자, 세월호 유가족, 진보 진영 전문가, 여당 시의원 등 친정부 성향의 인사들로 구성돼 있다”며 “외형적으로는 다양한 인물들로 구성했지만 실제로는 자신들의 입맛대로 위원회를 이끌어가려는 의도가 담겨 있다”고 주장했다.

또 “위원회 임기가 2년임에도 불구하고 안산 지역의 최대 민민갈등 문제인 세월호 추모공원 조성에 대한 논의를 충분한 의견을 수렴하지 않고 단 2개월 만에 서둘러 종결시켰다”고 꼬집었다.

한편 이날 참가자들은 붉은 글씨로 ‘납골당 반대’, ‘화랑유원지’가 쓰인 상여모형을 들고 기자회견장에 들어가려다 시 직원들의 제재로 시청 앞 삼거리 교차로를 순회하기도 했다.

오만학 기자  nti123@daum.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만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허수아비 2019-02-01 19:01:09

    안산시민여론을 완전 개무시하는 안산시장은 시장으로서의 자격이없다. 정권의 입맛에 마추느라 유원지를 유원지도 아니고 이것도 저것도 아닌 명품 납골당으로 만드려는 행태에 시민들은 분노한다!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19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