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4 금 17:31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수요일에 만나는 시
가을 들판에서이계선 시인
최제영 기자 | 승인 2018.11.28 11:07

작은 볍씨 한 톨 썩어져

한 포기 모되어 심겼다

 

연약한 어린잎 새

작렬하는 폭염 아래

타는 가슴 맡기고 인내했다

 

새벽이슬로 목마름 달래고

곁가지 벗들과 손 붙잡고

소낙 장마 견뎌가며

뿌리째 뽑힐 아픔 이겨냈다

 

출렁이는 가을 황금들판

낫 들어 잘릴 고통 있을지언정

땀방울 뿌려 심은 수고에 보답코자

밑동 잘려 쓰린 상처 감내하며

황량한 들판에 누웠다

 

그 들판을 지나 이제

겨울에서 다시 봄으로

나를 이끄는 이가 저기 오고 있다.

최제영 기자  cjy1010@iansan.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18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