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4 금 17:31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수요일에 만나는 시
늦가을 화정천변에서
반월신문 | 승인 2018.11.21 11:48

삶의 끝자락을 붙들고 떨던 운명들이

달리는 차량의 바람을 따라 우수수 날린다

 

꽃잎처럼 나부끼는 낙엽의 거리

한편에 차를 세우고

집에서 챙겨 온 비스킷을 꺼내놓고

알 커피에 뜨거운 물을 붓는다

 

천변을 흩날리는 만추의 애잔함이

때 마침 흘러나오는 라디오의 낮은

첼로 선율과 함께 커피 한 잔으로

가슴 가득 차오르는 행복감

 

무라카미 하루키는 언제부터

이런 소소함도 행복이라는

것을 알았을까

 

하루키의 소확행*을 생각하며

행복이란 존재하는 것에서

느끼는 것임을 깨닫는다

 

에스프레소 커피 같은 늦가을

화정천변 낙엽 지는 거리에서

잠시 갈길을 잊는다.

신경윤 시인

반월신문  webmaster@banwol.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18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