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9 금 17:11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수요일에 만나는 시
철마산 도토리
반월신문 | 승인 2018.11.07 10:14

계절은 속일 수가 없나 보다
봄, 여름, 지나 어느새
붉은 단풍 곱씹는 가을
높다란 뭉게구름 위에
한 폭의 그림을 그려본다

가을 햇살 멈춘 철마산
깊은 골짜기 산들바람 향기
등 뒤로 흐른 땀 씻어 날리고

청설모의 훼방도 관여치 않은
발등에 밟히는 도토리의 아우성
미끄러지듯 달리며
당신이 가꾸어 놓은 길 위에

먼저 가신 어머니의 야윈 모습 그리며
한 알 두 알 주워 만든 도토리묵
향긋함이 입에 맴돌며
눈시울 뜨거워 뺨에 흐른다

박미향 시인

반월신문  webmaster@banwol.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18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