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9 금 17:11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문병열 前 체육진흥과장 “직위해제 못하니 인사조치했다” 주장17일 시의회 행감서 참고인 출석해 입장 밝혀
오만학 기자 | 승인 2018.10.24 09:28
문병열 전 안산시 체육진흥과장이 17일 안산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실에서 열린 안산도시공사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해 “이번 인사는 직위해제가 안 되니 인사조치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문병열 과장(사진 가운데)이 인사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는 모습. 사진=오만학 기자

‘안산 와~스타디움 대관’ 논란으로 일선 구청으로 좌천된 문병열 전 안산시 체육진흥과장이 17일 ‘이번 인사는 부당한 인사였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문병열 전 과장은 이날 안산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실에서 열린 안산도시공사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해 “이번 인사는 직위해제가 안 되니 인사조치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 전 과장은 ‘발령이 난 것에 대해 본인의 입장은 어떻나’라는 김동수 안산시의회 의원의 질의에 “해당 사건에 대한 (감사관실)조사가 이뤄지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조사 결과에 따라 인사발령이 있었으면 조금 더 모양새나 좋았을 것”이라며 “어떻게 보면 제게 ‘너 잘못했다’고 단정을 해놓고 (인사를)한 것 같아서 개인의 입장으로서는 착잡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송바우나 의원의 ‘이번 인사가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는데, 징계성 인사로 보느냐’라는 질문에도 “처음 인사위원회에 회부될 당시 ‘직무능력이 부족하다’는 게 그 이유였다. 그래서 인사위에 참석해 대관과 관련된 소명자료도 제출하고 강하게 어필했다”며 “그런데 인사위원회에서 직위해제가 안 되니가 그 후속조치로 인사조치 얘기가 나왔다”라고 강조했다.

문병열 과장은 또 “시에서는 도시공사에 공문으로써 ‘와~스타디움 대관에 신중을 기하라’고 했고, ‘천연잔디 공사’라는 명분까지 만들어줬는데도 도시공사가 대관을 했다”라며 와스타디움 대관 사태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안산도시공사(사장 양근서)에 있음을 분명히 했다.

한편 안산시는 지난 10일 ‘지방공무원 임용’을 발표하며 문병열 당시 안산시 체육진흥과장을 단원구청 경제교통과장으로 전보시켰다.

오만학 기자  nti123@daum.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만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18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