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29 수 14:39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송해정 의학칼럼
우연한 기회에 발견되는 ‘탈장’서전의료재단 한사랑병원장
반월신문 | 승인 2017.10.18 13:52

 

 

탈장이란 우리말로는 장이 탈출한 것을 의미하고, 영어로는 'hernia'라고 하는데 이는 'rupture' 즉 터진 것을 의미한다.

높은 복압을 견디지 못하고 약해진 복벽 사이로 복막이 주머니 모양으로 비정상적으로 돌출된 것으로 장이 이 주머니 안으로 나오게 되는 것이다.

생긴 부위에 따라 서혜부 탈장, 대퇴부 탈장, 제대 탈장 등이 있으며, 이 중에서 가장 흔한 형태가 사타구니에 생기는 서혜부 탈장, 이것은 전체 탈장의 약 75%를 차지하고 있다. 서혜부 탈장은 여성보다 남성이 많으며 좌측보다 우측에 더 많이 발생한다.

대퇴부 탈장은 감돈(복벽이 약해진 부위로 장이 나온 구멍에 장이 끼어서 복강 내로 들어가지 못한 상태)의 위험이 높고 여성에게 더 잘 발생하는 경향이 있다.

제대 탈장이란 배꼽주위의 약해진 부위를 통해 발생하는 탈장으로 대개 선천적으로 생기며 생후 2살이 되기 전에 대부분 없어지기 때문에 2살까지 기다려 본 후 나중에도 없어지지 않고 계속 존재하거나 크기가 2cm이상 일 때는 수술을 해야 한다

탈장은 증상 없이 우연한 기회에 발견되는 경우가 빈번하고, 자각적 증상도 개개인에 따라 그 정도가 다르나, 급작스런 확장으로 인해 상복부나 배꼽주위의 복통이 나타날 수 있다.

보통의 증상은 초기에는 한쪽 사타구니에 말랑말랑한 종물양상의 돌출부가 생겨 서 있거나 기침을 하면 더 크게 나오고 손으로 누르면 들어가고 누우면 없어지기도 하나, 시간이 지나가면서 크기가 더 커지고 남성의 경우 음낭까지 내려오기도 하며, 일상생활에 불편함과 때로는 통증을 느낄 수도 있다.

더 심해지면 눌러도 들어가지 않고 누워도 없어지지 않으며, 심한 통증이 유발되는 감돈성 탈장이 될 수 있는데, 들어가지 않으면 장의 혈액순환에 장애가 생겨서 장의 괴사가 일어나므로 응급수술을 요하게 된다.

성인의 탈장수술은 서혜부 복벽의 후천적인 결손으로 발생하므로 탈장낭을 묶어준 후 약해진 복벽부위를 막아주는 방법이며, 비수술적 방법으로는 결코 탈장을 완치시킬 수 없으므로 진단이 되면 반드시 수술을 하는 것이 원칙이다.

인공막을 이용한 무장력 복원수술을 하여 수술 후 통증이 많이 경감되고 재발 없이 치료가 가능하다.

반월신문  webmaster@banwol.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20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