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8 목 09:45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의학칼럼
‘연가시’ ‘감기’…감염재난 영화윤 호 경 / 고대안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반월신문 | 승인 2013.08.29 10:14

연가시’ ‘감기감염재난 영화

윤호경 / 고대안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작년 연가시에 이어 감염재난 영화가 다시 등장했다.

이번에는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하는 감기. 감염재난 외에도 여름철에는 각종 재난영화가 많이 개봉한다. 올 여름에도 개봉을 앞둔 감기를 비롯해 더 테러 라이브’, ‘월드워z’ 등 여러 재난영화가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여름철에는 재난이나 공포영화를 통해 스트레스를 푸는 것이 더위를 잊는 방법 중 하나로 여겨지는데 그 중에서도 감염재난영화는 자연재해나 사고재난 소재와는 달리 이미 겪고 있고, 언제라도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을 간접경험하게 함으로써 현실감을 극대화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인기요소를 가진다.

실제로 감기는 무서운 질병일까?

조류독감(H5N1)에 이어 지난 2009년 신종인플루엔자A(H1N1)의 유행, 최근 중국에서 사망자를 발생시킨 조류인플루엔자H7N9 등 독감으로 인한 공포는 현실과 밀접하다.

특히 신종인플루엔자A(H1N1)는 세계적으로 약 15천명의 사망자를 발생시켜 큰 공포와 혼란을 일으키기도 했으며 세계보건기구(WHO)2009년 발생한 신종플루를 21세기 첫 판데믹(Pandemic:전염질환의 세계 대 유행)으로 선언한 바 있다.

현실 속에서 일어날 수 있는 재난상황을 소재로 삼을 경우 관객들이 더 영화에 몰입할 수 있게 되며, 특히 일상생활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감기와 같이 현실과 밀접한 소재일수록 몰입도가 높아질 수 있다

무서운 장면에서는 식은땀이 난다고 한다.

온도와는 관계없이 영화의 긴장감에 의해 자율신경계가 활성화되면서 심박동이 빨라지고 피부의 혈관이 수축되며 땀 분비가 촉진되는 것인데, 이때 분비된 땀이 식으면서 시원한 느낌을 줄 수 있으며, 영화의 긴장과 이완에 따라 아드레날린과 같은 흥분성 스트레스 호르몬이 분비되어 스트레스가 해소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더위를 피하는 효과가 있다고 무조건 재난·공포 영화를 찾는 것은 무리가 있다.

평소 외부자극에 민감하거나 노약자 및 임산부는 이러한 영화의 순기능 보다 오히려 극심한 스트레스를 경험할 수 있으므로 재난·공포영화는 삼가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주소:단원구 고잔동 516번지

전화:031-412-5653

반월신문  webmaster@banwol.net

<저작권자 © 반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19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