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4 금 17:31
상단여백
기사 (전체 3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전시회 감상 예절의 변화
필자는 3년째 경기도교육청 마을공동체의‘미술전시회하자’꿈그리기 꿈의학교를 운영하고 있다.수업의 한 부분으로 봄,가을 두 번 미술관 관람...
반월신문  |  2018-12-12 10:09
라인
시화호 갈대습지와 갯벌을 관광지화
갯벌은 인체 중 콩팥과 같다. 콩팥이 몸 안의 불필요한 노폐물을 오줌으로 배설해 주듯 갯벌은 수중의 오염물질을 정화시킨다. 뿐만 아니라...
반월신문  |  2018-12-05 11:45
라인
보편적인 사회복지
공짜?모든 사람이 좋아하는 단어이며 거저 받는 것이기에 아무리 작은 물건이라도 주면 기분이 좋다. 그러니 어느 행사장에 가면 경품을 걸고 관객, 또는 손님을 모으는 경우가 많다. 그런 의미로 상술에 동원되기도 한다....
반월신문  |  2018-11-28 17:56
라인
안산 인구•청년 문제, 시민의 해법은?
경기도 도시들은 인구도 늘고 집값도 오른다. 예외가 몇 개 도시인데, 뒤에서 1등이 안산이다. 이런 안산의 위기를 극복할 방법을 찾고자...
반월신문  |  2018-11-21 11:41
라인
국회의원 숫자타령 하는 국회의장
정부가 바뀌고 국회의장이 바뀌면 무엇인가 조금 달라지지 않을까? 기대했더니 결국 기대했던 것 어리석었다. 지난날을 돌이켜 보면 2009...
반월신문  |  2018-11-21 11:36
라인
[축시] 달빛으로 기록한다
계절이 깊어가는가을 끝자락에 시작한달의 꿈 어둔 밤하늘에 보이지 않는 애정으로구석구석을 발로 뛰어 달려온 세월어느 덧 스물여덟 열정 가득한 청년의 나이가 되었다 다사다난했던 순간을하루도 빠짐없이, 그 애환을 가슴에 ...
반월신문  |  2018-11-14 09:47
라인
4대에 걸친 순국殉國 가문
잔혹한 일제 강점기로부터 6.25동란에 이르기까지 무려 4대에 걸쳐 순국한 가문이 방송망을 타고 소개 되어 뭉클했다. 이남규-이춘구-이...
반월신문  |  2018-11-14 09:42
라인
자연, 보존한자만이 즐길 자격이 있다.
군포시 수리산 둔대동 산골 한적한 곳에 자리한 반월호수는 안산시민과 군포시민은 물론 이웃 안양시민의 휴식공간으로서 유익한 곳이다. 그런...
반월신문  |  2018-11-14 09:35
라인
창간 28주년, 그 날을 축하합니다.
지난 11월 1일 반월신문이 1990년 11월 1일이 세상에 모습을 드러내고 28년이 되는 날이다. 사람으로 치면 두려움도 부족함도 없...
반월신문  |  2018-11-07 10:07
라인
중 독
어떤 편향된 집착에 사로잡혀 정상에서 벗어나는 상태를 흔히 ‘중독되었다’ 라고 일컷는다.‘이솝우화’에 이런 얘기가 나온다. 파리 한 마...
연합뉴스  |  2018-10-31 11:21
라인
滋養分이 되어주는 지역사회
사람들이 살아가는 세상은 단소리도 있고 쓴소리도 있다. 이를 구별하는 방법은 자신에게 있는 것이며 한 지역사회를 지탱하는 몫은 다양한 ...
반월신문  |  2018-10-31 11:13
라인
애 창 곡
절실하게 마음을 울리는 애창곡은 기회 있을 때마다 즐겨 부르게 된다. 나의 애창곡을 묻는다면, 박목월 선생이 작사하고 김성태 선생이 작...
반월신문  |  2018-10-24 14:39
라인
‘별망성 예술제’ 이름을 바꿔야
지난주에 “‘豹菴표암 姜世晃강세황 예술제’로 새 시대를 열자”는 글을 썼다. 그 글을 읽고 동조하는 의견들이 많았다. 하지만 반대하는 ...
반월신문  |  2018-10-24 14:35
라인
인생을 낭비한죄
지난 세월을 되돌아 보면 시행착오로 점철된 여정이었던 것 같다. 연습이 허용 되지않는 생방송으로 지나가 버렸으니 되돌릴 수도 없고 후회...
반월신문  |  2018-10-17 10:51
라인
‘표암 강세황 예술제’로 새 시대를 열자
지난주 10월 10일자 에 1면 톱기사로 “한글날 특집 '별망성 예술제 이름 적절성 논란’”이라는 기사가 실렸다. 필자가 ‘별망...
반월신문  |  2018-10-17 10:47
라인
‘주민 참여 예산’, 시민들도 수준을 높여야
지난주에 이어서 2018년 안산시 주민 참여 예산 위원회에 참여한 소감을 싣는다.셋째, 참여하는 시민들도 수준을 높여야 한다. 예를 들...
반월신문  |  2018-10-10 14:32
라인
조고각하(照顧脚下)
가을 향기가 물씬 풍기는 시월에는 산사를 찾아가면 좋다. 화사한 코스모스와 서걱대는 억새의 군락이 천지에 만발하는 강산에 오롯이 내 몸과 마음을 맡겨보자. 적막한 산문(山門) 길, 작열하는 태양과 신선한 바람이 가슴...
반월신문  |  2018-10-10 14:27
라인
‘주민 참여 예산’ 일정을 늘려야
9월 17일부터 20일까지 2018년 안산시 주민 참여 예산 위원회가 열렸다. 총 7개 분과에 걸쳐 79명의 위원이 참여하였는데, 필자...
반월신문  |  2018-10-04 15:51
라인
박비향(撲鼻香)
꽃이 피었다가 바람에 떨어진다. 대숲은 가을 바람이 제법 스산하다. 성성한 바람에 실려온 찬 기운은 지난 여름의 적적함을 식혀주기엔 아직 역부족이지만, 근년 들어 바람 기운은 점점 거세진다. 누구나 살면서 한번쯤은 ...
반월신문  |  2018-10-04 15:48
라인
안산의 보물, 투수 김광현
프로야구가 처음 시작한 해는 1982년이다. 올해 37년째이다. 지금 프로야구는 한국최고의 인 기스포츠가 되...
반월신문  |  2018-09-21 11:46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18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