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25 금 17:22
상단여백
기사 (전체 3,76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청년들이 안산을 떠나고 있다.
지난 2010년 1년 동안 인도에 살았다. 때문에 인도의 환경과 시민들의 삶에 대해 전문가라고 하기는 어렵지만 어느 정도는 이해하고 있...
김정산 기자  |  2020-09-23 16:20
라인
시인의 마을
루블린과 코브린 같은 도시에는 교양과 학식을 갖춘 사람들이 모여 ‘시의 밤’ 행사를 열고 시인협회까지 두고 있는데, 왜 헤움에는 시인이...
반월신문  |  2020-09-23 15:37
라인
죽음, 그 향기로운 유혹
글루미 선데이(Gloomy Sunday).전 세계를 죽음으로 몰아넣은 자살의 송가다. 이 노래를 작곡하고, 부다페스트의 한 빌딩에서 투...
반월신문  |  2020-09-23 15:34
라인
화랑유원지
‘南으로 窓을 내겠다’는 시인은 “새 노래는 공으로 들으랴오” 한다. 새 노래를 듣는 값으로 씨 뿌리고 김매고 하여 밭에서 옥수수가 익...
반월신문  |  2020-09-23 15:33
라인
말에 대한 소고
가끔은 혀에도 건방이 들어짧아진 혀는 가슴을 후비는반 토막 말들을 거침없이 쏟아내고 가끔은 혀에도 기름이 고여길어진 혀가 미끈거리며늘어...
반월신문  |  2020-09-23 15:31
라인
회상 (어머니와 봄나물)
꿈에도 그리운 내 고향강원도 정선 임계면 임계리 옹기점꼬부랑 나무집산골짜기의 봄은 늦게 찾아온다.산골짜기에는 봄이 왔어도 높은 산 응달...
반월신문  |  2020-09-23 15:29
라인
산산 (3)
산산은 이비인후과에 가서 달팽이관에 대해서 물었고 신경정신과에 가서 공황증에 관해 물었다. 모두 그녀에게 닥친 것이기도 했지만 그녀와 ...
반월신문  |  2020-09-23 15:27
라인
자전거로 달리는 가을
바다가 있는 안산은 자전거를 타기가 아주 좋다. 좌우로 동서남북으로 달리는 길에는 막힘이 없다. 로드를 탈 때는 더욱더 달리고 싶은 아...
반월신문  |  2020-09-23 15:25
라인
신마저도 도울 수 없는 사람
폴란드의 헤움 마을 사람들은 서로를 돌보며 잘 지내지만, 사람이 도울 수 없는 일은 신이 돕는다는 믿음 또한 굳건하다. 그런데, 가난한...
반월신문  |  2020-09-16 13:24
라인
편지를 쓰다
가끔 우편함에 꽂혀있는 편지를 발견한다. 광고지나 행사 안내장인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혹 운이 좋은 날에는 누군가로부터 마음이 담겨 올 ...
반월신문  |  2020-09-16 13:22
라인
사격 자세
M₁소총을 받아들고 첫 번째로 느낀 게 무엇이냐. “되게 무겁네.”였다. 내가 들어보았던 물건 중에서 이렇게까지 팔에 매달렸던 것이 있...
반월신문  |  2020-09-16 13:20
라인
목련을 닮은 비운의 여인
1974년 8월 15일의 정선은 무더위가 한풀 꺾이고 아버지는 고구마를 쪄서 먹자고 밭으로 나와 셋째 형을 불렀다. 우린 바구니 하나를...
반월신문  |  2020-09-16 13:18
라인
산산 (2)
—씨발…. 낯선 남자의 욕은 쇳소리로 들렸다. 남자는 그의 손만큼이나 금방이라도 버스바닥에 쓰러질듯 지쳐보였다. 그가 지친 것은 그동안 살아왔던 그의 삶일 것이고 나아질 것도 헤어날 것도 없는...
반월신문  |  2020-09-16 12:22
라인
‘복도 많지’
요즘에 복도 많지 하는 사람은 좀 이상한 소리를 들을 수도 있다.코로나19 2.5단계를 2주 연속 지내 오면서 서민들의 힘들어하는 한숨...
반월신문  |  2020-09-16 09:59
라인
늑에 관하여
텍사스 잉글뤼 꼬꼬가 날개를 폈다우리 엄마에 관하여는 늑이다 늑으 누나들 잘 있다냐늑으 동생들은,그러고는 또 늑으 매양도 잘 있냐고 나...
반월신문  |  2020-09-16 09:56
라인
고잔역 보도, 정비 필요하다
비가 추적추적 내리던 지난 7일은 반월신문 기자로 처음 출근하는 날이었다. 타지역에 살아서 안산은 생소했지만, 고잔역을 통해 안산 땅을...
김규희 기자  |  2020-09-16 09:52
라인
정보공개청구 활용하기
누군가로부터 고소, 고발을 당했을 때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정보공개청구를 하는 것이다. 수사기관에 고소장 등에 대한 정보공개청구를 ...
반월신문  |  2020-09-16 09:23
라인
결혼 후 여섯 해를 보낸 어느 날 저녁이었다. 그날은 유난히 친정어머니 생각이 그림자처럼 무겁게 드리우고 있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
반월신문  |  2020-09-09 16:01
라인
세상 바보들이 모여 살게 된 마을 이야기
사람도 세상도 변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코로나19는 너무나 급격하게 우리의 삶을 바꿔놓았다. 경험해보지 못한 상황들이 당황스럽고, 준비...
반월신문  |  2020-09-09 15:56
라인
아무도 솔직히 말하지 않는다
2020년 전, 그때 시절에 사진이 있을 턱이 없다. 왕도 아니고 귀족도 아니었으니 초상화가 있기도 어렵다. 아니, 궁정화가는 있어 로...
반월신문  |  2020-09-09 15:48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편집인 : 홍일호  |  등록일 : 2012년 1월 16일  |  e-mail : webmaster@banwol.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20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