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23 목 18:03
상단여백
기사 (전체 5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기학의 세상사는 이야기
새해가 밝았다.한해가 가고 나면 지난 한해는 다들 ‘왜 그리 힘들었나?’ 라고들 한다.누구나 한해를 보내고 맞이하며 갖는 감정의 공통점...
반월신문  |  2017-01-04 11:07
라인
이기학의 세상사는 이야기
26년 전 해군 군 생활에서 맞은 크리스마스 성탄절에 요셉에 관한 성경 말씀은 내 인생에 엄청난 감동을 주었다.성경말씀 창세기 37절에...
반월신문  |  2016-12-21 11:38
라인
이기학의 세상사는이야기
남의 소리를 잘 들으면 당나귀처럼 귀가 크다고 한다.남의 소리를 너무 들어도 줏대 없다 그러고 너무 안 들으면 불통이라 그런다.그러면 ...
반월신문  |  2016-12-14 11:38
라인
이기학의 세상사는 이야기
예전의 권투 선수 홍수환 챔피언을 상록수 웨딩뷔페에서 일전에 만난 적이 있는데 역시 세계챔피언답게 건네 오는 첫 마디가 “맞고 때려라”...
반월신문  |  2016-12-07 11:35
라인
사랑은 거짓이야
해어화’라는 영화에 서율과 서연이라는 어려서 친한 친구로 기생교육을 같이 받고 자란다.서율이 좋아하는 남자 친구 윤우와 같이 음악을 하...
반월신문  |  2016-11-23 11:20
라인
소고기 무국
입동이 지나 추위가 제법 더 쌀쌀해졌다.이런 추위에는 따뜻한 소고기 무국이 참 좋다.가을무를 썰어 소금 조금에 소고기 조금 넣어 끓이기만 하면 시원함과 담백함이 어우러진 소고기 무국만한 게 없다. 예전에 어렵고 힘든...
반월신문  |  2016-11-16 12:19
라인
의혹보도
연일 계속되는 의혹보도에 참 슬프다.국가의 어려운 문제를 정작 해결해야 할 사람은 없고 너나 할 것 없이 하야만 외치고 있다.정치인이건...
반월신문  |  2016-11-09 11:18
라인
닥터 스트레인지 영화를 보고
모처럼 안산나눔플러스에 나눔을 실천하시는 김정복 목사님과 같이 영화를 보았다.세상을 거꾸로 옆으로 잘도 변화시킨다.좀 지나친 가상영화라 나에게 맞지 않는 다는 생각도 잠시 금방 영화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었다.자신의...
반월신문  |  2016-11-02 11:00
라인
겨울 건강관리
날씨가 제법 쌀쌀하다.이럴 때는 건강관리가 중요하다.특히 어르신에게는 갑작스런 온도 변화로 혈관수축으로 낙상하는 사고가 많이 생기기도 한다.외부에 나갈 때는 온도에 이런 변화에 대비해 따뜻하게 옷을 입는 것도 중요하...
반월신문  |  2016-10-26 16:51
라인
주민소환제 칼럼 후
많은 분들이 모르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문자나 전화를 주었다.반면에 정치적인 거 아니냐며 괜한 거를 건드렸다는 얘기를 하는 사람도 있다.필자야 패널로 참석해서 그 토론회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서 전 한 것 뿐 인데 ...
반월신문  |  2016-10-19 11:19
라인
이기학의 세상사는 이야기
안산의 호수공원은 상록과 단원의 어우러진 만남의 공간이다.안산천에서 흘러내린 천과 화정천에서 흐러내린 천이 만나 아름다운 호수를 이뤄 한 쪽의 배라도 띄우고 싶은 호수이다.가을이라 운동하기도 좋은 날씨이다.중앙도서관...
반월신문  |  2016-10-12 12:29
라인
이기학의 세상사는 이야기
지난 28일 안산문화예술의 전당 국제회의장에서 안산시민회는 “사동 90블럭 주택건설이 안산시에 미치는 폐해”라는 주제로 시민 공개 토론회를 진행하였다.필자도 패널로 참석하여 토론을 참여하였다.이사업의 최초 계약자인 ...
반월신문  |  2016-10-05 12:27
라인
사드에 대한 국민의 이해
무더운 여름휴가를 다녀오면서 뜨거운 핵 감자처럼 사드에 대하 예기가 분분하다. 고고도미사일시스템에 대해 잘 아는 사람도 있겠지만 그렇지 못한 사람도 많은 것 같다. 북한의 핵미사일에 대한 방어용으로 어쩔 수 없는 선...
반월신문  |  2016-08-10 11:02
라인
긍정의 힘
영국에 조셉머피 박사의 잠재의식에 관한 책이 있는 데 ‘오 분 명상으로 10억을 번다’는 1998년에 처음 구입한 책인데 지금까지 28독을 했다. 이렇게 계속 읽은 데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일본의 대도일경이 번...
반월신문  |  2016-06-14 16:50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704-1 대우빌딩 305호 반월신문사  |  Tel 기사제보 : 031)415-5533, 6644  |  팩스 031)415-2237
창간일자 : 1990년 11월 1일  |  발행인 : 홍일호  |  e-mail : webmaster@banwo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일호
Copyright © 2008 - 2020 반월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